제1회 이육사 상, 현기영 작가 수상
제1회 이육사 상, 현기영 작가 수상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5.08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회
외세에 의한 분단 편승세력에 맞선 민초들의 위대한 투쟁 그려
광복회는  8일 소설가 현기영 작가에게 제1회 이육사 상을 수여했다.
광복회는 8일 소설가 현기영 작가에게 제1회 이육사 상을 수여했다.

광복회는 올해 독립운동가이자, 민족시인인 이육사 선생을 기리는 ‘이육사 상’을 제정하고, 소설가 현기영 작가에게 제1회 이육사 상을 수여했다.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올해 독립운동가이자, 민족시인인 이육사 선생을 기리는 ‘이육사 상’을 제정하고, 제1회 수상자로 소설가 현기영 작가를 선정, 8일 광복회관 독립유공자실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광복회는 “현기영 작가는 치열한 작가정신으로 대표작 ‘바람타는 섬' '순이 삼촌' 등을 통해 민초의 삶을 탁월하게 형상화했으며, 일제에 이어 외세에 의한 분단, 그 외세에 편승한 자들의 횡포에 맞서, 우리로서의 삶을 지키기 위해 민초들이 처절하게 항쟁했다”며, “문학작품을 통해 민족의 뼈아픈 수난과 민초들의 위대하고 찬란한 투쟁의 진실을 드러나게 해 민족정기 선양에 귀감이 되었다”고 수상이유를 밝혔다.

현기영 작가는 수상소감으로 “이육사 시인은 감옥을 열일곱 번이나 들어간 투철한 독립투사이자, 보석 같은 시를 쓰신 문학인이다. 평생 이 분을 존경하고 있었는데, 이분의 이름을 딴 상을 광복회에서 받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과거) 우리 문학인들이 자기 민족공동체를 위해서 글을 써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오히려 민족공동체에 반하여 외세와 독재에 빌붙어서 자기 문학을 파는 사례가 허다했다”고 말했다.

현 작가는 또한 “민족정기가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민족정기는 없고, 외세에 노예근성을 갖게 된다면, 그것은 민족정기가 흐려지는 것이다. 광복회가 민족정기를 발현하는 데 큰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