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제주관광상권 분석결과 발표
신용카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제주관광상권 분석결과 발표
  • 서귀포방송
  • 승인 2020.05.06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매출 확대로 읍·면 상권 활성화
추자면·애월읍·구좌읍·안덕면·성산읍·남원읍 등
3년 연속 매출액 성장
제주관광공사의 신용카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제주관광상권
제주관광공사의 신용카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제주관광상권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가 제주대학교(정수연 교수)에 의뢰해 분석한 ‘신용카드 빅데이터를 활용한 제주 관광상권 분석’ 결과, 제주 도심지역 뿐만 아니라 읍·면 지역으로도 매출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년 연속 성장한 지역은 추자면·애월읍·조천읍·오라동·한림읍·구좌읍·안덕면·성산읍·대정읍·남원읍·효돈동 등이며, 침체국면에서 성장국면으로 전환된 지역은 우도면·표선면·송산동·중앙동·천지동 등이다.

제주도 상권을 주중상권과 주말상권으로 나눠보면, 제주시 아라동·화북동·연동이 주중상권이 더 활성화 되었으며, 제주시 일도1동·삼도2동·서귀포시 안덕면·예래동은 주말상권이 더 활성화 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 아라동·화북동·연동이 주중에 더 활성화 된 이유는 제주도 인구가 집중된 지역이며 사업체가 많은 지역이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읍·면·동별 가장 매출이 높은 업종을 보면, 노형동 면세점, 연동 렌트카, 구좌읍·정방동 한식, 안덕면·송산동·예래동·표선면 한식 등으로 나타났다.

인구 대비 지역별 매출을 보면, 우도면·예래동·정방동·중앙동·영천동이 정주인구는 작지만 높은 매출을 기록, 즉 외부 수요가 중심이 되는 상권이며, 이러한 경향은 유흥업, 외식업, 편의점 등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카드매출을 기반으로 관광상권을 분석한 결과, 관광객이 전체 지역 매출의 70% 이상을 점유하는 지역은 우도면·예래동·중문동·안덕면·표선면으로 나타났다.

관광객 비중이 가장 큰 업종은 렌트카로 전체 매출의 95%가 관광객으로부터 발생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는 면세점 89%, 숙박업 84%, 한식 52%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석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도민 및 관광객(제주거주 여부 기준)의 신용카드 거래정보 총 12,192,787개가 이용됐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연구조사센터)는 앞으로도 신용카드 뿐만 아니라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제주관광산업 현안에 대한 심층 분석을 다루는 빅데이터 분석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