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권·부정선거 차단을 위한 ‘4.15 공명선거실천단’가동
관권·부정선거 차단을 위한 ‘4.15 공명선거실천단’가동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3.2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민주당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최근 원희룡 도정 일부 공직자의 선거법 위반 등 관권·부정선거가 발생할 우려의 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이를 차단하고 예방하기 위해 ‘4.15 공명선거실천단’을 본격적으로 가동키로 했다.

‘4.15 공명선거 실천단’ 단장은 제주도의회 정민구 도의원, 부단장은 더불어민주당 제주시갑지역 청년위원회 정청용위원장이 위촉됐다. ‘4.15 공명선거 실천단’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 및 도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불법선거운동으로 의심되는 내용을 적극적으로 제보를 받고, 공명한 선거풍토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선거의 중립을 지키며 관리해야하는 도지사의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엄중한 선거기간에 공당의 최고위원을 맡고 있는 원희룡 지사의 선거법 위반에 대한 검찰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더불어 벌써 일부 공직자의 선거법 위반 사례가 나오는 점에 비추어 더 이상 관권·부정선거 등으로 진흙탕 선거가 되지 않도록 철저히 차단하고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

또한, 도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흐리게 만드는 다양한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자체 조사와 당내 법률전문가 검토 등을 거쳐 어떠한 선처 없이 단호히 대처해 나갈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관권·불법선거와 가짜뉴스 등의 철저한 감시를 위해 724-6403 번호로 제보 전용 전화를 설치하고, 이 외에도 다양한 경로로 제주도민들의 제보를 받을 예정이며, 앞으로 다가오는 4.15 총선 및 도의원 재보궐선거가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