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첫 김영란법 위반 서기관 '선고유예'
제주도청 첫 김영란법 위반 서기관 '선고유예'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2.13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
금품받은 김모(60)씨 선고유예
금품 준 이모,전모씨는 법정구속

제주도청의 현직 서기관이 업무와 관련해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선고유예를 받았으나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사업자는 법정구속되면서 법의 형평에 어긋난 판결이 이뤄졌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3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60)씨에게 벌금 100만원의 선고를 유예했다.

김씨는 제주도청 서기관으로 근무하던 지난 2018년 4월 6일 부하 직원 공무원 3명과 함께 제주시 화북공업단지 이전 용역을 시행하는 A업체 대표이사 이모(62)씨가 자신의 회사 법인카드를 내줘 이사인 전씨(62)가 주선한 음식점과 단란주점의 술자리에 참석해 음식과 술 등 126만8800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김씨는 이씨로부터 승진 축하 명목으로 현금 1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제주도에서 첫 김영란법 위반 사례로 적발됐다.

김씨는 문제가 불거지자 이씨의 법인통장 계좌로 회식비와 현금 등 250만원을 돌려주고 제주도 청렴감찰관실에 자진신고 했지만,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해임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청렴결백해야 할 공무원의 기대를 저버렸다"면서도 "업자로부터 받은 현금 등을 되돌려주고 스스로 신고한 점, 이후 해임 처분을 받은 점 등 여러 사정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김씨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뇌물공여혐의로 기소된 이씨와 전씨 등 2명에 대해서는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각각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이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이씨 등에 대해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공무원에게 뇌물을 줬으나 원하는대로 되지 않아 오히려 해당 공무원을 비난하고 수사에도 혼선을 줬다"면서 "반성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자신들의 범죄를 축소하기 급급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