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농업기술원 검찰 고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농업기술원 검찰 고발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2.12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가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가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는 1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제주도농업기술원 비정규직 노동자 불법파견 검찰고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지방정부 제주도는 노사 관계를 선도하는 역할에 걸맞게 누구보다 법을 준수해야 할 책임이 있으나 불법을 저지르고, 비정규직 노동자를 길거리에 내몰고 있다"며 "원희룡 지사 등 4명을 검찰 고발에 나서 엄정 처벌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제주도 농업기술원에서 근무를 하던 노동자가 해고통보를 받았다.

해당 비정규직 노동자는 2015년 1월2일~4월1일과 2016년 1월4일~4월1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3개월씩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소속으로 농업기술원에서 근무를 해왔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소재지가 전라북도 완주로, 제주도에 거주하는 노동자가 매일 출퇴근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사업장이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 등은 원희룡 제주지사를 비롯해 전 농업기술원 원장 1명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전 원장 등 4명을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김덕종 민노총 본부장은 "제주도 산하기관인 농업기술원의 불법고용 형태가 가관"이라며 "검찰 고발로 경종을 울려 노동자를 쫓아내는 해고가 아닌 올바른 정규직 고용 형태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