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혜경, 요즘 시대에 페미도 아니면 뭐해?
노혜경, 요즘 시대에 페미도 아니면 뭐해?
  • 서귀포방송
  • 승인 2020.01.05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쉼없이 스스로를 리부트 해온
한 시니어 페미니스트의 최전선 페미니즘
도서출판 개마고원

누가 2010년대 후반 한국에 페미니즘이 더 강력해져서 다시 돌아올 줄 알았을까?

1995년 이후 약 페미니즘은 10년간 눈부신 성장을 했다. 그러한 성과로 호주제가 폐지되고 비례대표 여성홀수순번제가 실시되는 등 여성들의 약진이 돋보인 시기가 있었다. 그러나 이후 페미니즘은 강력한 백래시에 부딪힌다. ‘~~녀’ 논란 등 온라인을 진원지로 여혐의 메시지가 넘쳐나며, 여성에게 침묵을 강요했다. 성폭력이 만연하고 여성 살해가 판치는 사회의 조짐마저 보였다.

당당히 말할 수 있게 된 페미니즘

지금껏 여성은 침묵하든가 마음에 드는 말만 하라, 아니면 죽이겠다, 라는 위협 앞에서 예쁘게 치장하고 꽃병에 꽂힌 채로 살아왔다. 그러나 이제 입을 열어 말해야 할 차례이다. 그것이 쉽지 않다는 것은 물론 잘 안다. 너무 오랫동안 바로 나 자신이 말더듬이로 살아왔던 그 경험자이므로.

이 구절은 저자 노혜경이 2001년 『페니스 파시즘』(공저)에 기고한 글 「말하면 죽인다? 침묵하면 죽는다!」의 한 대목이다. 당시만 해도 남성중심사회에 대항하여 ‘말’을 한다는 건 매우 두려운 일이었다. 명망 있는 시인조차도 이렇게 많은 용기를 내서 말해야 했던 페미니즘이 2019년에는 누구나 아무렇지 않게 말할 수 있는 상식적인 것이 되었다.

나는 요즘이 페미‘도’ 아니면 행세하기 어려운 시대라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 행세=사람노릇. 물론 기나긴 역사가 따라오고 설명이 있어야 하겠다. 그 모든 것은 이 책에서 내가 생각하고 말하고 권하는 것들이다. 페미니스트는 민주주의자처럼 현대인의 최소한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머리말, 5쪽

나는 그래서 페미니즘을 제2차 계몽주의라 부르고자 한다. 신의 부속물이었던 인간을 이성의 힘으로 해방한 것이 1차 계몽주의였다면, 제2의 성에 불과한 여성이 남성과 나란히 인류의 절반이 되고, 나아가 한 사람 한 사람 개인이 제대로 단독자가 되는 일이 2차 계몽주의의 목표다. -「배운 여자들이 못 배운 남자들을 가르치려 든다고요?」, 26~27쪽

페미니즘을 다른 말로 인간이 되기 위한 싸움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것은 단순히 휴먼에 남성과 여성을 포함한 모든 젠더가 들어가 있다는 뜻만은 아니다. 페미니즘이 새로운 사회정의를 추구하기 때문이다. 페미니즘이 곧 민주주의라는 새로운 화두를 인식할 때다. -「그래서 페미니즘이 뭔가요」, 44쪽

이런 대목들에서 엿볼 수 있듯 저자가 페미니즘에 대해 말하는 태도 또한 2001년과는 확연히 달라졌다. 저자는 페미니즘을 억압받는 이의 언어가 아니라, 당당한 주체의 언어로 이야기한다. 페미니즘이 승리하고 있고, 세상은 이미 변화했다는 것. 그것이 자기만족적 희망사항이 아니라 이미 현실임을 실체적으로 보여주는 게 이 책의 주요 목표 중 하나다. 저자는 그것을 이 책의 내용과 어조로서 분명히 나타내고 있다. “가볍게, 시시하게, ‘이 별것 아닌 것을 아직도 몰라요? 시대에 뒤떨어지지 마세요’라고 말하기라도 하듯.”

‘페미처럼 생각하기’를 연습해요

그래서 이 책은 아직 페미니즘의 세례를 받지 않았다 해도 혹은 페미니즘을 거부하는 이들이라 해도 ‘계몽’에 나서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이제 페미니즘은 기본이라고, 당신이 남자든 여자든 ‘페미’가 되어야 한다고, 그래야 세상과 발맞추고 잘 살 수 있다고 말이다. 그래서 우리 일상과 사회에서 벌어지는 크고 작은 사건들에다 페미니즘의 렌즈를 들이댄다. 바로 “페미처럼 생각하기를 연습하게 해주는 책이고 싶”은 저자의 바람 때문이다. 이미 대세이자 상식이지만, 동시에 아직은 온전히 대세이자 상식이지 못한 현실에다가 이 책을 자리매김하고자 하는 뜻에서다.

선배 세대의 무르익은 페미니즘이 후배 세대의 상큼발랄 페미니즘을 만날 때

저자 스스로 고백하길, 자신은 젊은 세대를 주축으로 한 최신의 페미니즘 운동을 잘 알지 못한다고 한다. 그렇지만 어쨌든 변화는 도둑처럼 왔고, 저자는 이런 변화한 지형이 가져온 새로운 페미니즘의 흐름에다 자신이 겪어온 세월 동안의 체험을 연계시킨다. 온고지신(溫故知新), 아니 지신온고(知新溫故)라고나 할까? 그런 과정은 최신 페미니즘의 날카로운 사고를 넓은 사회와 깊숙한 역사와 만나게 해준다. 그럼으로써 나이 먹은 세대는 요즘의 페미니즘은 어떤 것인지, 젊은 세대는 페미니즘이 어떻게 현실에서 보다 확장될 수 있는지를 배울 수 있다. “이 책은 그래서, 연결과 결속을 위한 책”이기도 한 것이다.

목차

2부 세상을 조금 바꾸는 언어

3부 다시 정치를 생각한다

4부 모든 폭력의 시작과 끝을 거부하며

5부 사랑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저자소개

노혜경: 시인. 1991년 『현대시사상』 신인상으로 등단.
1980년대에는 부산가톨릭센터 문화부에서 일하며 여성평우회 초청공연 행사 등을 치렀고, 1990년대엔 열음사 『외국문학』 편집장을 지냈다. 2000년대 ‘안티조선우리모두’를 중심으로 한 언론개혁운동, 노사모 운동, 개혁당 운동 등 사회변혁운동에 뛰어들었다. 열린우리당 중앙위원을 거쳐 참여정부 국정홍보비서관과 노사모 전국대표일꾼으로 일했다. 저서로는 『새였던 것을 기억하는 새』, 『뜯어먹기 좋은 빵』, 『캣츠아이』, 『말하라, 어두워지기 전에』 이렇게 네 권의 시집과 에세이집『천천히 또박또박 그러나 악랄하게』가 있다. 공저로 『페니스 파시즘』과 『유쾌한 정치반란 노사모』를 낸 바 있다.

노혜경, 요즘 시대에 페미도 아니면 뭐해?
노혜경, 요즘 시대에 페미도 아니면 뭐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