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딩카지노 노조 "145억 실종사건 진상조사하고 사과해야"
란딩카지노 노조 "145억 실종사건 진상조사하고 사과해야"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1.19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서비스노조 LEK(란딩엔터테인먼트코리아)지부

제주신화월드 내 란딩카지노의 노조원들은 최근 카지노에서 145억원이 사라진 사건을 명명백백 밝히라고 촉구했다.

제주관광서비스노조 LEK(란딩엔터테인먼트코리아)지부는 19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정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회사의 부당해고를 규탄했다.

LEK지부는 "회사는 145억 실종사건을 공개사과하고 숨김없이 진상조사를 결과를 발표하고 책임자들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카지노 대부분의 노동자들은 금고의 존재 여부조차 알지 못했다"며 "너무 투명하지 못한 카지노 경영에 분노를 표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노조는 "사측은 부실과 무능력한 경영으로 위기를 자초하면서 직원 4명을 해고하는 등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란딩엔터테인먼트 코리아는 사라진 자금은 본사인 홍콩 랜딩인터내셔날 소유로 카지노와는 무관하다면서 노조가 의도적이고 악의적으로 본 사안을 본인들의 어젠다와 결부시키는 등 터무니 없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