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당선인사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당선인사
  • 장수익
  • 승인 2019.05.09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이인영의원
이인영의원

너무 감사드린다. 그동안 살아온 것이 부족했었는데, 다시 한 번 기대해주시고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거듭 감사드린다.

원내대표가 되면 하고 싶은 일이 있었다. 우선 정말 말 잘 듣는 그런 원내대표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제가 고집이 세다는 평들을 원내대표하면서 완전히 깔끔하게 불식하겠다. 그리고 부드러운 남자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까칠하다는 평가가 저도 따끔따끔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좀 따뜻한 사람이 되고 싶었다. 원래 제가 따뜻한 사람인데, 정치하면서 저의 천성을 조금 잃어버린 것 같아서 늘 속상했는데, 의원님들이 주신 지지와 성원으로 다시 원래 따뜻했던 저의 마음을 찾는 그런 과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그래서 제가 다시 까칠하거나, 말을 안 듣고 고집부리거나, 다시 차갑게 하면 언제든지 지적해주시면 바로 고치겠다. 그때는 머리를 탈색해서라도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

우선 이해찬 대표님 모시고 다시 일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 87년 6월 항쟁할 때, 이해찬 대표님 모시고 국민운동본부 등에서 일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다. 잘 모시고 우리당이 정말 넓은 단결을 통해서 강력한 통합을 이루고 그것으로 총선에 승리할 수 있도록 아주 열심히 헌신하겠다.

그리고 홍영표 대표님, 조금 야속하다. 우원식 대표께서 물려주셨던 그런 정세는 우리 후임 원내대표들한테는 물려주지 않으실 줄 알았는데 너무나 강력한 과제를 남겨놓고 가셨다.

저 개인적으로 어디 가서 평가할 때 ‘페널티 에어리어 바로 직전에서 프리킥을 얻어놓으신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작전을 잘 짜서 마지막 골까지 연결시킬 것인가? 이것이 우리에게 남은 과제다.’ 이런 생각을 한다고 평가했었는데, 앞에 원내대표하신 우상호 대표님, 우원식 대표님, 홍영표 대표님 이 세분들의 지혜를 제가 경청해서 우리가 반드시 골을 넣을 수 있는 과정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구하겠다.

그리고 저에게 늘 걱정하시는 것이 협상 잘할 것인지에 대한 것 같다. 제가 협상하지 않고 우리 의원님들 128분 전체가 협상한다는 마음으로 움직이겠다.

늘 지혜를 구하고 우리 의원총회가 협상의 마지막 단계가 될 수 있도록 집단의 사고, 집단의 생각에 근거해서 협상을 해나가도록 하겠다.

그러면 잘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잘하겠다. 그리고 더 말씀드리면 아직 부족할 것 같으니 여기서 마무리 하는 것이 좋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까지 함께 경선에 참여해주셨던 노웅래 선배님, 그리고 저의 오랜 동지 김태년 의원님 정말 수고하셨고, 오늘 저에게 길을 양보해주신 것이라 생각하고 늘 함께 경청하고 또 모시면서 원내 일들을 풀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의원님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