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한마음 민속회, 제주 삶 일궈온 '숨비소리' 들리는 듯
제주 성산한마음 민속회, 제주 삶 일궈온 '숨비소리' 들리는 듯
  • 고기봉 기자
  • 승인 2021.10.1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해녀들이 무사 안녕을 기원하며

축원하염수다. 보롬밭 올라오건 검은 돌밭에 푸더지게 맙서. 너울밭에도 푸더지게 맙서. 물숨 먹게 하지 말고, 우미 바당에서도 다치게 맙서

제주 성산 한마음 민속회(회장 문경옥)는 성산읍 지역 주민들의 모임으로 해녀들이 부르는 노래, 민속민요수업을 꾸준히 운영해오고 있다.

정기적으로 제주도 내 요양원 및 경로당을 방문해 위문공연 및 제주도내 뿐만 아니라 육지의 행사에 참여해 사라져가는 제주해녀문화를 살리기에 발 벗고 나선 가운데 널리 알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단체이다.

국내에서 처음에는 잠녀라고 불렀는데, 잠녀란 해녀를 뜻하는 또 다른 말이다. 제주해녀문화는 제주도 해녀의 일과 생활풍습 등을 총칭한다.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제주 해녀는 특정 집안에서 가업처럼 이어지는 것이 아니라 본의의 생각에 의해서 어렸을 때부터 수련을 통해 길러지며 유년시절부터 헤엄치기와 무자맥질을 배워 15~16세가 되면 독립된 해녀가 된다.

제주 성산한마음 민속회는 1023일부터 24일 열리는 서귀포시 주민자치 평생학습 박람회에 참가하기 위하여 성산국민체육센터에서 홍송월 전 국악협회 제주도 지회장의 지도 아래 연습을 하고 있다.

제주에서만이 볼 수 있고 들을 수 있는 바다의 어멍(엄마) 해녀가 물속에서 머리를 내밀면서 한꺼번에 가쁜 숨 몰아쉬는 숨비 소리 호오이가 귓전에 들리는 듯하다.

"축원하염수다. 물숨 먹게 하지 말고, 우미 바당에서도 다치게 맙서" 제주해녀 굿을 연습하고 있는 모습이다.

문경옥 제주 성산 한마음 민속회 회장은 최근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조업 중 사고를 당한 해녀는 모두 54명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해녀들의 무사안녕을 위해 준비했다고 말했다.

현대인의 시각에선 미신에 불과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그 믿음에 의지해 해녀는 80세 넘어서까지도 그 힘든 삶을 견딜 수 있었다.

해녀의 삶과 문화에, 또 할머니·할아버지 세대의 믿음과 신앙에 한 발짝 더 다가가면 그들을 조금 더 이해할 수 있다.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거친 물질에서 바다의 신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는 제주해녀들의 운명과 해녀굿의 전통의례 모습들을 확인할 수 있다.

멸치잡이가 풍요로움이라면 전복 따는 춤과 미역 채취하는 춤은 척박한 환경에서의 생존은 마치 위태로운 자연 속에서의 줄다리기 같은 긴장감속에서 해녀문화가 춤과 노래를 통해 생동감있게 전해진다.

제주 성산 한마음 민속회는 전국적으로도 유명한 공연 팀이다. 전국대회 수상실적은 2010년 전국 주민자치센터 문화프로그램 광주 7080축제에서 대상, 2014년 경기도 평생학습센터 경연대회 및 2017, 2018년 평생학습센터 경연대회(부산벡스코)에서 최우수 3, 2013년 전국 평생학습동아리 경연대회에서 우수상 및 지역 대회도 다수 수상 실적이 있는 유명한 팀이다. 이번 서귀포 주민자치 평생학습 박람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해 본다.

멸치잡이가 풍요로움이라면 전복 따는 춤과 미역 채취하는 춤은 척박한 환경에서의 생존은 마치 위태로운 자연 속에서의 줄다리기 같은 긴장감속에서 해녀 문화가 춤과 노래를 통해 생동감 있게 전해지는 모습.
멸치잡이가 풍요로움이라면 전복 따는 춤과 미역 채취하는 춤은 척박한 환경에서의 생존은
마치 위태로운 자연 속에서의 줄다리기 같은 긴장감속에서
해녀 문화가 춤과 노래를 통해 생동감 있게 전해지는 모습.
'태왁'이란 해녀들이 바다에서 작업할 때 몸을 의지할 수 있게 해주는 뒤웅박으로, 바다에서 작업하는 해녀들에게는 생명줄과 같은 존재이며, 해녀 복장인 소중기 차림에 허벅이 든 물구덕을 어깨에 걸머진 제주 여성들의 강인한 생활력을 대변하는 상징물이라 할 수 있는데, 공연 준비 모습
'태왁'이란 해녀들이 바다에서 작업할 때 몸을 의지할 수 있게 해주는 뒤웅박으로,
바다에서 작업하는 해녀들에게는 생명줄과 같은 존재이며,
해녀 복장인 소중기 차림에 허벅이 든 물구덕을 어깨에 걸머진 제주 여성들의 강인한 생활력을 대변하는 상징물이라 할 수 있는데, 공연 준비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