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무원·공무직노동조합, 시설공단 설립 반대
제주 공무원·공무직노동조합, 시설공단 설립 반대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10.13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공무원·공무직노동조합, 시설공단 설립 반대
제주 공무원·공무직노동조합, 시설공단 설립 반대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 통과 열 달만에 본회의 상정을 앞둔 시설관리공단 조례안을 놓고 찬반으로 갈리고 있다.
12일 제주도 공영버스 비정규직 공무원 노조는 도의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시설관리공단이 출범해야 비정규직 공영버스 기사들의 처우를 개선할 수 있다며 조례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반면, 전국공무원노조 제주본부와 제주 공무직 노조는 13일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건비 증가와 조직 비대화 문제만 나타난다며 조례 제정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노동자들과의 충분한 동의 없이 시설공단 설립이 추진되고 있다며, “노동자들의 전적 가능성은 과연 얼마나 될 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공무직 노동자들이 공단으로의 전적을 원하지 않을 경우, 공단은 신규채용을 실시해야 하는데 이로써 제주도의 인건비 부담이 가중될거라는 예상이다.
민주당 도의원들이 13일 의원총회에서 의장 의견을 존중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30일 본회의에서 자유투표로 결정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좌남수 의장은 13일 오전 의장실에서 취임 100일 기념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의회 입장에서는 찬반 입장을 논하지 않고 의원 개개인의 뜻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